Category  *  *   
  맞는말..
글쓴이 Master  2004-06-04 02:56:17, 조회 : 1,222

☆ 나 죽거들랑 ☆


유언장 공증을 받으려고 찾아온 노신사에게 변호사가

물어봤다.

"이 유언장에는 돌아가신 뒤에 바다에 묻어 달라고

쓰여 있군요. 바다에 묻어 달라는 게 정말입니까?"

"그렇소"

"왜 하필이면 바다를 택하셨습니까?"
.
.
.
.
.
.
.
.
.


"아따, 마누라가 사흘이 멀다 하고 내가 죽으면 무덤 위에서

춤을 추겠다지 뭡니까?

어디 한번 바다 위에서 맘껏 춤춰 보라지요.

뭐..젠장...이눔의 마누라,,제기랄."







☆ 시대 차이 ☆


칠십 먹은 노인이 죽어서 하늘나라로 가게 되었다.

터덜터덜 걷다 보니 스무살 쯤 되어 보이는 젊은 놈이

어른을 보고 인사도 않고 반말을 하며 지나가는 것이었다.

노인은 화가 너무 나서 가는 놈을 붙잡아서 호통쳤다.

"야 이놈아, 너는 애비 에미도 없냐?

엇다대고 반말이여 반말이.."

그러자 그 젊은이가 대답했다.
.
.
.
.
.
.
.
.
.
.

"난 임진왜란 때 죽었다, 왜?"

(그럼 이 젊은이는 몇 백살이고...ㅎㅎㅎㅎ)





☆ 장군 멍군 ☆


만복이 ; 담배 한 개비만.

팔복이 ; 얻어 필 형편이면 담배끊게.
.
.
.
.
.
.
.
.
.
.

만복이 ; 한 개비도 못 주고 필 형편이면 자네도 아주 끊게.






☆ 잘 못 찾았소 ☆

심통을 잘 부리는 환자가 진찰을 받으러 병원엘 갔다.

의사가 물었다.

"어디가 아프십니까?"

"어디가 아픈지 의사가 알아서 찾아내야 할 거 아뇨?"

"아, 그럼 수의사에게 가보시죠."
.
.
.
.
.
.
.
.
.

"물어보지 않고 진찰하는 것은 수의사뿐이니까요."

  목록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 / skin by 욱이